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민주당 “광양 황금산단 폐기물시설 재검토” 요구‘폐기물 예측 발생량 줄어’용량 대폭 축소해야
주민설명회 개최·외부 폐기물 반입 엄격 관리 촉구

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위원회(위원장 서동용 국회의원)가 광양시 황금산단에 설치 예정인 폐기물처리시설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이 시설은 골든에코(주)가 지난해 10월 황금산단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매립하기 위해서 인가신청을 했다.

총 4만7,066㎡의 면적에 연간 7만8,000톤의 폐기물을 15년 동안 처리하기 때문에 총매립량은 약 118만톤에 이른다. 이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폐기물처리시설 예정지 인근 아파트 입주예정자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또 인가신청 과정에서 주민설명회 등을 졸속으로 개최하는 등 입주예정자 및 주민들과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했다.

이에 민주당 지역위원회는 최근 인가기관인 광양경제청 담당자를 불러 진행 상황을 보고 받고 인근 아파트 입주예정자 및 지역 주민들의 우려를 전달했다. 특히 황금산단의 폐기물 배출량이 인가 당시와 달라진 만큼 매립 면적과 용량 축소와 주민설명회 개최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실제 폐기물처리시설 인근에 건설되는 발전소에서 발생되는 회분이 폐기물로 처리되지 않고 전량 재활용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지역위 관계자는 “관련 법에 근거해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가 불가피하다고는 하나 아파트단지와 너무 가까운 거리에 설치가 예정돼 있다”며 “따라서 비산먼지나 악취 등 환경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점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인가 전에 주민들이 우려하는 여러 문제점에 대해 충분하게 설명할 수 있도록 주민설명회도 다시 개최하는 등 절차를 지켜야 한다”며 “필수시설이지만 입법 취지가 산단 개발로 인해 발생하는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설치하는 것이므로 외부 폐기물을 반입에 대해서도 엄격하게 관리해 줄 것”도 요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