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더위 막고 여수 홍보’ 일석이조 우산 ‘눈길’예술의 섬 장도 관람객 폭염 해소 우산 제공
여수 동백꽃 이미지화 여수 홍보 역할 ‘톡톡’
예술의 섬 장도 관람객 편의를 위해 양산 겸 우산을 제공하고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여수 관광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은 예술의 섬 장도에 동백꽃 우산이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예술의 섬 장도’는 해안산책로, 무장애 산책로, 생태복원 숲, 해안 쉼터 등이 조성돼 매년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여수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탐방객들이 장도를 연결하는 진섬다리를 건널 때 그늘이 없어 무더위 폭염에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여수시는 우산 겸 양산을 제작해 장도 입구에 비치했으며, 탐방객 누구나 장도 경비실에서 대여해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특히 제작 우산은 빨강․노랑․초록 세 가지 색으로 빨강은 꽃잎․노랑은 수술․잎은 초록을 상징하는 동백꽃을 이미지화해 산뜻한 컬러로 포토 소재로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한국을 대표하는 MICE개최 최적지로도 뽑힌 장도의 이용객 편의제공을 위해 앞으로도 다각적으로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예술의 섬 장도’는 올해 다도해 정원과 우물쉼터, 야외무대 등이 추가 조성 중에 있으며, 사업이 마무리되면 전남을 대표하는 힐링의 숲으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