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제22회 광양전어축제, 5만 인파 몰려‘전어’ 잡고 ‘바가지요금’ 잡은 광양전어축제 성료
5만 인파가 몰린 제22회 광양전어축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역대 최대 5만 명 인파가 몰린 제22회 광양전어축제가  27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여름의 끝자락은 고소한 전어와 함께'라는 주제로 사흘간 열린 이번 축제는 바가지요금 없는 축제와 백일장, 스탬프 이벤트 등 새로운 시도로 관광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주무대에서는 광양전어가요제를 비롯해 청소년 행복 樂 페스티벌, 어린이들의 난타공연, 퓨전국악, 오케스트라 등 다양한 장르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공연이 이어지면서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 밖에도 맨손 전어잡기, 전어구이 시식 체험, 전어잡이소리 시연 등 축제의 정체성을 살린 프로그램과 어린이들을 위한 에어바운스, 관광객들의 즉흥 무대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고 모두가 주인공이 되는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윤동주의 친필 유고를 보존한 망덕포구의 공간적 특색을 살린 백일장과 광양시관광협의회가 운영한 매돌이 잡기 AR게임, 매돌이 포토부스 등은 젊은 세대와 가족 단위 관광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면서 축제의 외연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축제에 처음 도입한 사전가격협약제는 전어회, 전어코스 요리 등에 대해 1만 원 할인을 적용하기로 하는 등 가격을 안정화하고 바가지요금을 근절하면서 방문객들의 만족도와 음식축제 이미지를 제고했다.

특히 개막식, 광양전어가요제 등에 수천 명의 인파가 일시에 몰렸지만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안전대책과 성숙한 안전의식으로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축제가 마무리되면서 축제의 품격을 높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