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공영주차장 근무자 향한 폭언, 성희롱 조심하세요!여수시도시관리공단, 근무자 보호 사원증 녹음기 도입
감정 노동자 피해 예방 및  상호존중 문화 활성화 기대
공영주차장 근로자 예방조치 차원에서 보급되는 사원증 녹음기 모습 <사진 여수도시관리공단 제공>

공영주차장 근로자를 향한 폭언, 폭력, 성희롱 등을 예방하기 위해 특별한 예방책이 도입돼 눈길을 끈다.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은 감정 노동자의 피해 예방을 위해 공영주차장 주차관리원 대상으로 ‘사원증 녹음기’를 보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원증 녹음기는 움직임이 많은 업무 중에도 언제 어디서든 버튼만 누르면 현장 녹음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주차관리원들은 민원인에게 녹음이 되고 있음을 사전에 알리고 사용하면 된다.

녹음기 보급 전 산업안전보건법, 통신비밀보호법 등 법령을 기반으로 △‘감정노동’의 의미와 금지행위 △녹음 장비 활용 △녹음파일 관리와 사용 등에 관련한 교육을 실시 했다.

여수시도시관리공단(이사장 김유화)은 “여수시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주차관리원 간 서로 존중하는 문화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하며, 보다 질 높은 대민서비스 제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