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김영록 지사, “COP33 남해안남중권 유치” 강력 표명COP28 두바이 총회 참가...국제포럼 개최, 각국 대표단 면담 등 유치활동 본격 시동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0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아랍 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 참가해 33차 회의(COP33)의 남해안 남중권 유치 활동에 적극 나선다.

김 지사를 단장으로 한 전남도 대표단은 30일 두바이 엑스포 시티 블루존에서 열리는 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개막식 참관을 시작으로 스마트팜 기술·인력 교류, 전남 소재 신재생에너지 기업의 중동 진출 모색 등 6박 7일간의 공식 일정을 소화한다.

30일 개막식에는 199개 당사국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차 총회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참가국 기조연설, 의제 채택 논의가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 일행은 세계 최대 지방정부 네트워크인 프랭크 코우니 이클레이(ICLEI·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을 만나 전남도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소개하고, 국제협력과 이클레이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한다. 이어 우리나라 정부 대표단을 만나 COP33의 남해안남중권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12월 1일에는 ‘연안지역 탄소중립 전략’이라는 주제로 국제포럼을 개최하는 한편, 아랍에미리트 스파트팜 관련 기관과 기술·인력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하게 된다.

2~4일에는 전남 농수산물 알리기, 전남 소재 신재생에너지 기업 및 스파트팜 건설 기업의 중동시장 진출 등 전방위적 교류활동에 나선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1995년 베를린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올해가 28번째다. 올해 아랍 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리는 28차 총회에서는 파리협정 이후 협정 목표를 확인하는 전지구적 이행 점검(GST)의 결론을 짓고 ‘손실과 피해 기금’ 운용을 위한 세부 사항이 주요 의제로 논의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21년 정부 결정에 따라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남중권의 COP28의 국내 유치가 무산된 바 있다.

조규봉 기자  cgb21200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