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전남 도자산업, 세라믹산업으로 확장 발전21일 전남 도자산업 혁신성장 정책 포럼
도자산업 경쟁력 제고·발전 방안 등 논의
전남 도자산업 혁신성장 정책 포럼 모습 <전남도 동부지역본부 제공>

전남의 도자산업을 미래 세라믹산업으로 혁신·확장시켜려는 방안이 모색돼 주목된다.

전라남도는 21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전남 도자산업 혁신성장 정책 포럼을 개최하고 도자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세라믹까지의 확장을 통한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남 도자산업 혁신성장 정책 포럼에는 전통 도자 및 세라믹 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등이 진행됐다.

주제 발표에는 김철우 전남대 교수의 ‘K-컬처(한류)의 원형으로서의 전남 도자기 가치와 경쟁력 제고 방안’과 이상진 목포대 교수의 ‘K-세라믹과 K-도자의 상생을 위한 추진 과제’가 진행됐다.

전남 도자의 가치 조명과 세계적 도자 중심지 도약을 위한 연구 개발(R&D) 투자와 교육 그리고 전통 세라믹과 파인세라믹 분야 투트랙 육성 방안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는 허준 동덕여대 미래융합학부 교수를 좌장으로 김수원 문화체육관광부 전통문화과장, 손신욱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정책연구실 연구원, 이창재 여수관광마이스협회 사무국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토론에선 세라믹 산업으로 확장 가능성 및 도자 세라믹 기업의 참여 증대 방안, 전남 도자&세라믹 산업 엑스포 개최 타당성 등에 관한 열띤 논의가 진행됐다.

전남도는 이번 포럼에서 나온 의견을 통해 목포·강진·영암·무안을 중심으로 한 전국 최대 생활도자클러스터, 세라믹종합지원센터 등 보유 자원을 활용한 도자산업 육성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