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4.10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더민주 주철현·김회재 “힘 있는 재선의원 강조…검찰 독재 견제”더불어민주당 소속 6명, 진보당 소속 1명 총 7명 예비후보자 등록
이용주·조계원 “경선은 없다. 선제적 공천심사결과에 승부수 걸어”
제22대 총선 여수시갑을선거구에 출마하는 예비후보자들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이모저모

오는 4월 10일 치러지는 제22대 총선 여수시갑을 선거구 출마자들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여수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6명과 진보당 소속 1명 총 7명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쳤다.

선거구 획정이 최종 변수로 남아있지만 경계 조정안이 유력시 되는 여수시갑을 선거구에는 큰 변동사항이 없을 전망이다.

여수갑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이용주, 박기성 예비후보가 출마해 3파전이 펼쳐진다. 

여수을선거구에는 김회재, 권오봉, 조계원 예비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여기에 진보당 여찬 전남청년진보당 준비위원장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총선을 대비하는 각 당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은 당내 경선 기준안을 의결했다. 

전국 253개 지역의 현장실사 및 후보자 면접을 거쳐 2월 5일 공천심사를 발표하게 된다. 공관위가 후보자들을 선정하게 되면 2월 15일부터 경선에 돌입한다.

기준안 주 내용을 보면, 경력 란에 특정인 성명(이재명, 김대중, 문재인)이 금지된다. 비명계 비주류 공천 불이익 우려 불식과 공정성 확보 차원이다. 이재명 선거 마켓팅에 쐐기를 박은 셈이다. 친명 마켓팅을 펼치려 했던 전남권 예비후보들의 선거전략 수정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기준안 유불리를 따지자면 ‘정치 신인에게 불리하고 지지 세력을 갖춘 예비후보나 현역들에게 유리한 조치 아니냐’라는 반발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텃밭인 전남지역의 경우 경선 확정이 곧 본선 확정으로 통한다. 예비후보들의 경우 조직력을 갖춘 현역과 경선 승부는 사실상 어려운 처지다.

여수시갑을 선거구 예비후보들 공히 현직 의원인 주철현, 김회재 후보를 향해 여수갑을 간 갈등 구도에 책임이 있다며 교체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먼저, 민주당 여수갑 관전 포인트는 제21대 총선에 이어 현직 주철현 후보와 이용주 후보 간 리턴 매치가 눈에 띈다.

특히, 이용주, 조계현 예비후보는 선제적으로 ‘경선은 없다' 현역 공천심사 컷오프에 희망을 걸고 전력투구다. 주철현, 김회재 후보의 약점을 들춰내며 네거티브 전략으로 거세게 몰아부치는 모양새다.

이용주 예비후보는 주철현 후보의 과거 의혹 관련 해명을 요구하며 공천심사에서 선제적으로 물리치겠다는 선거전략이 엿보인다.

주 후보가 공천심사를 통과해 경선에 맞붙게 될 경우 물리적으로 사실상 승부를 뒤집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주 후보 측은 제21대 총선에서 이미 검증을 거쳤다는 입장으로 이와 관련 선거법 위반 혐의(허위사실 유포)로 관련자를 고발하며 강경대처하고 있다.

주 후보는 22일 총선1호 공약으로 여수를 복합해양레저관광 거점도시 건설을 발표했다. 지난 2020년 총선에서 약속했던 ‘한국해양관광공사 설립 및 여수 설치’를 이행하기 위한 3 단계 실행방안 중 2단계 계획이다 .

여수을에 출마하는 김회재 후보는 ‘일 잘하는 국회의원’, ‘하나된 여수, 담대한 도전’ 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선거운동을 본격화 했다.

김 후보는 “여수시민들이 모아준 힘으로 경제와 민생을 내팽개치고 야당 탄압에만 혈안을 올리고 있는 윤석열 정권의 검찰 독재를 저지하겠다”면서 “여수시민들과 함께 하나된 여수를 위한 담대한 도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조계원 예비후보는 김회재 예비후보의 민주당 당 대표 돈봉투 사건 의혹과 청산가리 막걸리 사건 재심 판결 해명을 요구하며 판 흔들기에 나선 모습이다.

조 후보는 “여수 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는 분열 정치를 극복하고, 정치가 여수의 발전을 뒷받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공방전에서 한발짝 떨어진 권오봉 후보는 최근 이낙연 전 총리의 민주당 탈당과 신당 창당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또 시급한 현안 중 하나인 청년정책에 대한 구상으로 청년이 돌아오는 여수, 청년이 정착하는 여수의 최우선 조건인 일자리 창출을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