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신성식 후보 “전남권 의대유치, 순천대 중심되어야” 주장“순천대-목포대, 공동유치 합의 발표 우려”
신성식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순천광양곡성구례갑)

신성식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순천광양곡성구례갑)는 29일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는 순천대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신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순천대와 목포대가 의대를 공동으로 유치한다는 합의내용에 대해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에 두 대학이 합의한 내용은 사실상 전남에 두개의 의대를 신설해달라는 것과 같다”며, “이는 오히려 중앙에서 주장하는 의대 신설 반대 논리만 키워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남권 의대 유치는 정략적 판단보다는 전략적이고 합리적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순천을 중심으로 한 전남 동부권에는 약 100만 인구가 거주하고, 전남 제조업의 70%를 차지하는 여수, 광양 국가산단의 각종 산업재해나 외상 등을 대비할 의대와 의대병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예비후보는 “특히 순천대는 이번에 ‘글로컬대학30’에 선정되면서 경쟁력을 입증해 보였다”며 “전남권 의대설립은 반드시 순천대를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순천대와 목포대 공동유치의 모델로, 전남도에서 벤치마킹한 캐나다의 노슴(NOSM)모델은 2021년 캐나다에서 법안 통과로 의대로 독립된 경우”라며 “이는 우리와 형편과 처지가 다른캐나다에서 만들어진 그쪽만의 독특한 시스템으로 우리랑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동유치 기획은 의대병원에 대한 내용이 빠져 있고, 향후 순천과 목포의 갈등의 불씨만 남겼다”고 우려하며 “과거 약대 정원 나눠갖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신 예비후보는 “최근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침과 관련, 국민 열의 아홉은 찬성하고 있으며 정부가 2,000명 안팎으로 의대 정원을 늘린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이는 노령화가 심각하고 의료 소외지역인 전남에 당연히 의과대학과 부속병원 필요하다는 지역민의 열망과도 부합한다”“고 언급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