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소방 119구급대, 3.2분마다 출동2023년 총 16만5천448회…이송 인원 9만1천47명
119구급대가 다수 사상자 훈련을 펼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소방본부 119구급대가 2023년 한 해 3.2분에 한 번꼴로 구급활동을 펼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소방본부 119구급대에 따르면 지난해 구급대가 총 16만 5천448회 출동했으며, 이송 건수 8만 9천325건, 이송 인원은 9만 1천47명이었다.

이는 전년 출동(17만 434건), 이송 건수(9만 3천264건), 이송 인원(9만 5천588건)과 비교해 각각 2.9%(4천986건), 4.2%(3천939건), 4.8%(4천541명)이 줄어든 규모다.

2022년 7천692건이던 코로나19 확진자 이송 건수가 1천65건으로 86.2% 줄고 자차이송 비율이 늘어난 때문이란 분석이다.

이송 환자는 유형별로 질병이 5만 9천98명으로 전체의 64.9%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사고 부상 1만 9천270명(21.2%), 교통사고 9천547명(10.5%), 비외상성 손상 1천754명(1.9%), 기타 1천378명(1.5%) 순이었다.

질병환자가 7.2%, 오토바이사고가 13.4% 줄었고 기후변화 및 높은 기온과 습도 등으로 온열환자가 171.4% 증가하는 등 눈에 띄는 변화를 보였다.

또한 심정지와 중증외상, 심·뇌혈관 질환 등 4대 중증 환자는 9천894명으로 전체의 10.9%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9천961명)보다 0.7% 감소한 수치다.

월별로는 야외활동이 많은 8월(8천910명·9.8%)에, 시간대별로는 출근 및 활동량이 증가하는 오전 8~11시(2만 4천820명·17.7%)에 환자 이송이 많았고, 연령별로는 80대(2만 3천716명·21.9%)가 가장 많았다. 특히 60대이상이 전체 환자의 62.3%를 차지했다.

홍영근 전남소방본부장은 “지난해 구급활동을 분석해 구급 사각지대를 분석, 구급대원 활동 여건을 개선하는 등 도민 생명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