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전남도-시군, 탄소중립포인트제도 가입률 향상 총력15만 1천여 가구 목표…홍보 강화 등 가입자 확대 노력

전라남도는 일상 속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인 탄소중립포인트 제도의 가입률 향상을 위한 도-시군 간 소통 협력 회의를 지난 1일 동부청사에서 개최했다.

탄소중립포인트 제도는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다.

에너지 분야는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 에너지 절약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률을 5% 이상 감축했을 때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자동차 분야는 주행거리 감축률 또는 감축량을 산정해 지급한다.

전남도는 이와 별도로 에너지 분야 전남형 탄소중립포인트제를 시행하고 있다.

전기, 상수도, 도시가스 사용량을 3% 이상, 5% 미만 감축한 가구에 인센티브를 지급함으로써 신규 가입자 확대와 기존 가입자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유도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선 ▲시군 누리집 및 대표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한 홍보 강화 ▲전기차·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저감 사업 등 각종 보조사업 지원 시 가입 권고 ▲읍면동 평가 시 가입률 실적 반영 ▲마을회관, 아파트 등 직접 찾아가는 홍보단 운영 ▲신규 공동주택 중점 가입 등 에너지 분야 가입률 향상을 위해 함께 노력키로 했다.

전남도는 올해 탄소중립포인트 인센티브 지급 예산으로 19억 3천500만 원을 투입한다. 이는 전년보다 1억 5천500만 원 늘어난 규모다.

전 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인 탄소중립포인트제도 참여를 바라는 도민은 탄소중립포인트제 누리집(cpoint.or.kr)이나 시군 환경부서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