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노관규 순천시장, “어떤 경우에도 선거개입 없다”관권선거 주장과 고발…시 행정신뢰도 추락, 2천 공직자 명예훼손 유감
"현직 공무원 선거 개입 여부 밝혀야…결과 나오면 반드시 책임묻겠다”
노관규 순천시장이 관권선거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순천시 제공>

노관규 시장이 특정 총선후보의 관권선거 의혹제기와 고발 건에 순천시가 어떠한 경우에도 선거개입은 없었다고 밝혔다.

노관규 시장은 21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불리한 선거판을 뒤엎기 위한 수단으로서 근거없는 관권선거 주장과 고발까지 일삼은 행태에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노 시장은 시장과 공무원을 겁박하며 또 다른 갈등을 만들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는 행정 신뢰도를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2천여 공직자 명예까지도 훼손한 중대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전현직 공무원’ 선거 개입 주장에 대해 전직 공무원은 민간인으로서 헌법에 보장된 그들의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고 그것을 제한 한다는 발상은 군사독재 시절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노 시장은 순천을 분열시키는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고 현직 공무원이 개입했다면 누구인지 명백히 밝혀주면 절차에 따라 철저히 조사하고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또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단체와 통장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데 집단적인 행위인지 개인의 일탈인지 뻔히 알 수 있는 내용에 대해서 ‘신종 관권선거’ 운운하는 행위는 정치판을 떠나 비열하다며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광양‧곡성‧구례(갑)에 출마하는 손훈모‧소병철 예비후보 캠프는 합동으로 지난 20일 신성식 예비후보 캠프의 공직선거법 위반 등 불법행위 의혹 관련 전라남도경찰청(이하 전남도경)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