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포스코퓨처엠, 율촌산단에 하이니켈 NCA 양극재 공장 착공연간 5만2천500t 생산 규모…내년 상반기 준공 예정
22일 율촌 1산단에서 열린 포스코퓨처엠 NCA 양극재 공장 착공식 <조규봉 기자>

포스코그룹의 배터리 소재 계열사인 포스코퓨처엠이 율촌산단에 고부가가치 하이니켈 NCA 양극재 전용 공장을 건립한다.

포스코퓨처엠은 22일 오전 11시 광양시 광양읍 세풍리에 위치한 율촌1산단 공장 부지에서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대표이사, 김익현 삼성SDI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가졌다.

완공 목표는 내년 4월까지이며, 총 6,834억원이 소요된다. 연간 생산능력은 5만2천500t 규모로, 전기차(60kWh) 58만여대 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이 공장에서 생산한 양극재는 삼성SDI에 전량 공급된다. 포스코퓨처엠과 삼성SDI는 지난해 2월 향후 10년간 총 40조원 규모의 양극재 납품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하이니켈 NCA 양극재는 니켈(N)·코발트(C)·알루미늄(A)을 원료로 제조한 단결정 양극재이다. 단결정 양극재(N86)는 원료를 하나의 입자 구조로 만들어 배터리의 열안정성과 수명을 극대화했다. 고도의 기술력이 요구되지만 최근 전기차 고성능화 추세에 따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광양 양극재 공장 일부 라인에서 하이니켈 NCA 양극재 생산을 시작했다.

포스코퓨처엠은 경북 포항에 이어 내년 상반기 광양공장이 준공되면, 연간 8만2천500t의 하이니켈 NCA 양극재 생산 체계를 갖추게 된다.

김준형 대표이사는 이날 착공식에서 "예측하기 어려운 사업환경 속에서도 고부가가치 제품인 NCA 양극재 생산 체제를 확대해 전기차 시장 성장에 차질없이 대응하겠다"면서 "글로벌 탑티어 배터리 소재 기업으로 도약해 포스코그룹 친환경 에너지 소재 사업의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NCA 단결정 양극재 수요가 늘고 있어 올해는 풀 생산체제로 갈 생각이며, 이를 통해 경영수지도 점차 흑자 전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규봉 기자  cgb21200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