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여수산단 사회공헌 및 상생방안 마련해야”산단기업들 대기오염 배출량 조작 5년째 불구 미온적 태도 지적
지역상생본사유치특별위원회 간담회

여수국가산단 기업들의 미온적인 지역사회공헌을 질타하며 상생방안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여수시의회 지역상생본사유치특별위원회(위원장 이선효)는 지난 2월 21일 제3차 간담회를 개최하고, 여수산단 입주 기업의 지역사회 사회공헌을 포함한 상생 방안 마련을 시 정부에 주문했다.

특위 위원들은 1995년 씨프린스호 기름유출사고에 대한 반성으로 2009년 GS칼텍스가 약 1300억 원을 투입해 예울마루와 장도근린공원을 조성한 이후 산단 입주 기업들이 지역에 대규모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지 않은 점, 2018년 이후로 그나마 모양새라도 갖추던 사업들이 전무한 사실을 파악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소홀을 지적했다.

특히, 위원들은 2019년 4월 여수산단에 입주한 90개 업체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작해 여수시민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준 환경 사건을 일으키고도 5년이 되어가는 현재까지 사건에 상응하는 환경·안전 조치나 지역 사회에 대한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않고 미온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점을 강력히 언급했다.

이선효 위원장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작해 국민적 지탄을 받았던 기업들이 현재까지 책임 있는 행동에 나서지 않고 있어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었다”며, “기업이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적 책임 경영을 충분히 이행할 수 있음에도 이윤만 추구하면 시민의 공분을 사게 될 것이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특위 위원들은 간담회에서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공식 경로를 통해 여수산단 기업들에게 전달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