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앞 해상서 어선 전복 60대 선장 숨져인근 어선이 6명 구조, 실종 1명은 심정지 상태 발견됐으나 사망
전복된 통발어선을 여수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사진 여수해경 제공>

여수시 남면 작도 앞 해상에서 7톤급 통발어선이 전복돼 60대 선장이 숨졌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12일 오전 8시 16분 여수시 연도리 남면 작도 동쪽 약 13km 해상서 7톤급 통발어선 A호(승선원 7명, 고흥선적)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선박 A호는 배 밑바닥이 드러낸 채 뒤집혔으며 승선원 6명이 물에 빠졌으나 인근 어선이 구조했다. 또 실종 선장 1명은 1시간 만에 선내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이송조치 됐다.

사고를 접한 여수해경은 인접 통영해경에 공동 대응을 요청하여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총 12척, 헬기 1대 등 가용세력을 현장으로 급파하고, 해군 3함대와 유관기관 선박과 인근 어선이 함께 실종자 수색을 진행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지 1시간여 만에 해양경찰 구조대 잠수대원들이 선내에서 실종자 선장 음 모씨(60대)를 발견하고 심폐소생술과 동시에 신속히 육상으로 이송 조치했으나 병원에서 숨졌다.

여수해경은 사고가 수습되는 대로 선원들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