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개청 20주년 광양경제청, 광양만권 혁신 비전 선포"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성장 이루겠다"는 의지 밝혀
광양경제청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청사를 배경으로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광양경제청 제공>

개청 20주년을 맞이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 글로벌 대전환 시대에 발맞춰 광양만권의 발전과 혁신을 위한 비전을 선포했다.

광양경제청은 21일 광양경제청 3층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개최하고 전남 여수·순천·광양시와 경남 하동군, 그리고 국내외 투자자 및 기업체와 협력하여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성장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태균 전남도의회부의장과 신민호 기획행정위원장, 강정일 도의원, 박경미 도의원, 정기명 여수시장, 정인화 광양시장, 하승철 하동군수 이외 박희석 포스코리튬솔루션㈜ 대표, 김호중 광양알루미늄㈜ 대표 등 120여 명의 내빈이 참석했다.

광양경제청은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산업·해양관광 거점으로 도약하는 경제허브’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20년간의 성과와 미래 발전 방향을 대내외에 발표했다.

그동안 광양경제청은 첨단 산업단지와 남해안 관광거점을 조성하여 전남과 경남의 경제·관광 핵심 지역으로 자리잡고 신성장 산업 중심의 투자유치를 실현해왔다.

전남 여수·순천·광양시와 경남 하동군에 걸쳐 57.08㎢의 규모로 2030년까지 16조 2,769억 원을 투입하여 광양지구, 율촌지구, 신덕지구, 화양지구, 경도지구, 하동지구 등 6개 지구와 율촌산단, 대송산단 등 17개 단지를 개발 중이다. 이중 15개 단지 48.76㎢가 개발 중이거나 완료되어 계획 대비 85.4%의 성과 달성률을 보이고 있다.

국제항만인 광양항과 양호한 인프라를 활용하여 신성장 산업 분야의 기업을 중점 유치해 온 결과, 473개 기업에 25조 8천억 원의 투자를 실현하였으며 5만 1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었다.

아울러 2030년까지 투자유치 750개 사에 40조 원, 일자리 8만 개 창출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이를 위해 ①첨단·핵심 전략산업 유치 확대, ②수요 대응 산업용지 공급, ③글로벌 해양관광·정주도시 건설, ④입주기업 혁신성장 지원이라는 4대 전략을 세워 전진할 계획이다.

송상락 광양경제청장은 “광양경제청의 20년간 성과를 기반으로 미래 발전을 선도하여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이 되고 지역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