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 갑·을 민주당 후보, 합동 출정식28일 오후 부영 3단지 앞…“윤석열 심판, 총선 압승”
주철현 후보 “여수 중심의 전남 동부권 시대 열겠다”
조계원 후보 “윤석열 정권 심판해, 여수의 봄 만들자”
제22대 총선 공식 선거개시일 첫날 민주당 여수갑을 주철현, 조계원 후보가 합동출정식을 열고 유권자들에게 절을 하고 있다.
여수을 조계원 후보가 28일 민주당 여수갑을 합동 출정식에서 두팔을 번쩍 들어보이며 4월 10일 윤석열 심판, 총선 압승을 다짐하고 있다. <조계원 선거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 여수 갑·을 국회의원 후보들이 28일 합동 출정식을 열고 ‘4월 10일 윤석열 심판, 총선 압승’을 향해 본격 선거운동 시작을 알렸다.

28일 오후 5시 부영 3단지 앞 사거리에서 시민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여수 갑·을 국회의원 후보 합동 출정식이 열렸다.

이날 출정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여수 갑·을 당원을 대표해 최선경·최정숙 당원은 선거 관련 법규를 준수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을 시약속하는 결의문을 낭독하고, 결의문을 주철현·조계원 후보에게 전달했다.

이어 주철현·조계원 후보는 유세를 통해 ‘4월 10일 윤석열 정권 심판, 민주당 총선 압승’을 지지자들 앞에 결의했다.

조계원 후보는 “앞으로 민주당이 여수발전의 견인차가 되고, 상생과 협력, 희망의 정치를 만드는 기수가 될 것이다”며, “4월 10일 민주당 후보들의 압승으로 윤석열 정치검찰 정권을 심판해, 위기의 대한민국을 다시 세우자”고 민주당 후보들에게 지지를 당부했다.

주철현 후보도 “여수 정치권의 분열과 갈등으로 주요현안과 지역발전 과제를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시민들께서 4월 10일 조계원 후보와 함께 압도적 지지로 당선시켜 주시면 여수 중심의 전남 동부권 시대를 열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앞서, 주철현과 조계원 후보는 정치가 여수발전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상생과 협력의 정치를 약속하고, 2차례에 걸쳐 8가지 공동 공약을 발표하며 상생 정치를 시작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