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엇나간 과잉충성이 빚은 참사…역대 최악 꼬리표여수지역신문협회 성명서 ‘일파만파’
공무원노조, 신입직원 등 피해자 12명…감사실, 5명 외 7명 존재 부인
시, “후원 CMS 조사는 시장 지시 아닌 공보담당관실 자체 실시 한 것”

여수시청 한 직원의 갑질 논란에 이어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시의 부적절한 언론사 표적대응이 일파만파로 커져가고 있다.

여수지역신문협회(여수신문, 여수타임즈, 남해안신문, 동부매일신문)가 언론사 후원 CMS 현황 조사를 비판하며 언론 탄압 중지 성명서를 18일 발표하자 여수시는 이를 수습하는데 급급한 모습이다.

여수시 공보담당관실은 19일 “언론사 후원 CMS 현황 조사는 시장 지시사항이 아니라 공보담당관실에서 자체적으로 실시한 것”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또 타 언론사에는 “지역 신문사들이 시장을 흠집 내기 위해 사실이 아닌 내용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수지역신문협회의 언론탄압 중지 성명서를 단순 흠집 내기용으로 평가절하하고 있어 공보실의 사태파악이나 심각성을 인식하는 수준이 한참 뒤떨어진다는 지적이다.

더구나 권 시장의 지시 사실 여부를 떠나 언론사 후원 CMS현황 조사를 추진해 언론사 재갈을 물리려는 의도와 시도 자체가 우려를 떠나 몸서리치게 한다. 군사독재시절에나 찾아볼 수 있는 퇴행적 언론관에 사로잡혀 그대로 멈춰 서 버린 것이다. 역대 최악의 여수시 공보담당관실이라는 꼬리표를 달게 됐다.

여수시 공보담당관실은 시를 대변한다. 공보실의 한 마디는 곧 시장 의중이 발현된 것이나 다름없다. 언론사의 집행부 감시 기능과 비판을 수용하기보다는 여수시 입맛에 맞는 언론사로 길들이려는 얄팍한 수단이 동원돼 맹비난을 초래했다.

공보실이 독단적 진행임을 강조하지만 권 시장과 일찌감치 거리를 두는 꼬리자르기 희생양이 아니냐는 의구심이다. 한마디로 비이성적이고 비상식적인 엇나간 과잉충성이 빚어낸 참사였다.

아울러, 이순신도서관 신입직원 갑질 피해 인원 숫자에 대해서 여수시청공무원노조와 여수시 가 차이를 보이고 있어 처리과정에 투명성이 요구되고 있다.

여수시청공무원노동조합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수 이순신 도서관 등에서 근무하던 시청 신입직원 5명이 한 상사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는 내용과 관련해 “여수시 감사실에서 조사 받았던 신규직원 5명으로부터 고충민원 경위서 제출자가 5명이 아닌 기존직원 포함 총 12명”이라고 정정보도 요청을 해왔다.

반면, 여수시 감사 관계자는 피해자인 신입직원 5명에 대한 경위서 조사가 이뤄졌고 이외에 공노조가 밝힌 기존 직원 7명의 존재와 피해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며 공노조에 다시 물어보라며 피해자인 7명의 존재에 대해 사실을 부인했다.

결국, 공무원노조가 감사실에 전달한 12명의 경위서가 전달과정에 배달사고로 누락됐는지 아니면 인위적인 축소·은폐 시도 여부가 있었는지 명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다.

여수지역신문협회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