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법무부, “아프간 특별기여자 보듬어 준 여수시에 감사”법무부 강성국 차관, 아프간 특별기여자 여수 이전을 마치고 여수시장 방문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8일 오전 여수시청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아프간 특별기여자를 보듬어 준 여수시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28일 여수시청을 방문한 강 차관은 권오봉 여수시장과 환담을 나누며 여수시민들의 따뜻한 환대에 고마움을 전달했다.

강 차관은 앞으로 특별기여자 가족들이 여수에서 약 4개월 동안 생활할 예정이며 법무부 직원 약 80명이 이들의 생활을 지원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11월부터는 정부합동지원단이 꾸려져 관계부처와 함께 본격적인 정착준비과정에 들어가게 되므로, 여수시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실 것을 당부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을 겪었던 여수시민들께서 타인의 아픔에 대해서도 같은 심정으로 보듬어 주신 것 같다며, 아프간 특별기여자 가족들이 4개월 간의 여수 생활을 마치고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할 수 있기를 기원했다.

아프간 특별기여자 가족 총 391명은 2021. 8. 27.부터 충북혁신도시 소재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두 달간 생활하였으며, 2021. 10. 27.부터는 여수로 거주지를 옮겨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