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분탕질기자수첩
김병곤 기자

여수지역사회연구소의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1주년 논평이 지역사회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본보 7월 7일자 기사 -여순특별법 제정 1년…내부 주도권 다툼 갈등 비화 조짐>

수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두가 노력할 때 여사연이 자신의 기득권을 되찾는데 앞장섰다는 지적이다.

여사연은 지난 7일 여순사건특별법 제정과정에서 수정 삭제된 법안에 대해 유족회 동의도 없이 소병철 의원 및 이규종 전 여순사건유족회 회장이 단독으로 결정했다고 밝혀 전남동부권 유족회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여순특별법 제정 1주년에 맞춰 여사연의 이런 논평이 나온 배경은 뭘까.

그동안 여순사건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발표하는 과정에서 보이지 않는 주도권 싸움을 벌여왔다. 여수, 순천 간 시민단체 간 경쟁에서도 여사연이 밀렸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또 지난 3월 여수·순천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위촉직 위원 5명(홍영기, 이영일, 장준갑, 윤현주, 주철희)을 소위원회 위원으로 선임했다. 소위원장에 주철희 역사학자가 선출돼 자존심을 구겼다.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특별법 제정 1주년 기념 토론회에 여사연이 불참해 이미 어느 정도 이런 분위기는 감지됐었다. 여사연이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이러한 태도를 보였다는 분석이지만 그 자체로 악수였다.

여사연은 소병철 국회의원을 향해 여순사건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의 대표발의자로 부적합하다며, 여순사건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다른 의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하지만 대안 없는 지적 질은 무책임하다. 여사연은 법안에 대한 이해와 인지도가 좀 더 나은 더 적합한 국회의원이 있다면 당당히 밝혀주기 바란다.

여순항쟁 여수·순천·광양·구례·고흥유족회도 여사연과 이영일씨 주장은 유족회 명예를 훼손하고 지역사회 분열을 조장해 자신들 이득을 챙기기 위한 날조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하고 있다.

이들은 1년 전 특별법 제정논의 과정에서 당시 행안부, 국민의힘 측을 설득시켜 우선 통과시키겠다는 목표로 유족회 동의를 얻어 배·보상 등 일부 법안 내용이 후퇴할 수밖에 없었다고 강조한다.

더 나아가 유족회는 여순특별법 제정에 동의하지 않은 이영일씨는 중앙위원을 즉시 사퇴하고 실무위에 참여하고 있는 박종길 여사연 부소장도 사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여사연은 여순유족회와 갈등국면 조장에 대한 해명과 여순특별법 제정을 위해 배·보상마저 양보한 유족회 뜻을 왜곡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할 것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