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웅천 마리나에서 실습 고교생 숨져

여수 웅천 한 마리나에서 요트 하부 청소를 하던 고등학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10시 41분쯤 여수시 웅천동 요트 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정박한 요트 하부에 붙은 따개비 청소를 하던 A 군(19)이 바다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해경에 따르면 A군은 수중 선저 패류 제거 작업중 장비점검을 위해 수중으로 나왔다가 장비를 벗는 과정에서 벨트를 풀지 못해 바다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현장에 있던 업체 관계자가 신고해 긴급 구조했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